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원대학교 차학과 학생, 천연과채류 즙을 이용한 칵테일, 사진은 오룡차 칵테일 장면]

서울 삼서동 코엑스 인도양 홀에서는 제6회 국제차문화대전(티월드페스티벌)이 개최되었다. 작년과 차이점이 있다면, 부스간의 간격이 넓어서 방문객의 입장에서는 보기에 편안하다. 넓은 공간을 충분히 활용하는 부스가 서원대학교 차학과 학생들의 홍보 장터에서 눈에 띄는 장면을 볼 수 있다.

'천연과채류 즙을 이용한 천연 탄산 차 음료 및 그 제조방법'(특허번호10-2008-10860)으로 학생들은 다양한 칵테일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6년, 2007년에도 똑 같은 방법으로 티월드테스티벌에 참가하여 젊은 학생들의 끼를 차 칵테일로 선보였다.

오전 일찍 방문하였기에 처음부터 준비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차(茶, tea)라고 하면 젊은이들과는 거리가 먼 전통 냄새가 나는 것인 줄 알지만 그들이 뿜어내는 끼를 보면 즐거움이 가득한 것 같았다. 먼저 오룡차를 이용한 칵테일을 맛 보았다. 그리고 보이 숙병을 이용한 보이차 칵테일은 자칫하면 거북할 수 있는 숙병 고유의 맛을 제어하고 나온 상큼한 과일향은 차에 접근하는 경로를 하나 더 열어주는 것 같다.

오룡차나 보이차 칵테일을 음미할 때 마다 옆에선 학생은 물어본다. 손님의 반응을 확인하고 있다. 또 한 편에서는 소반에 차를 들고 지나는 손님께 맛을 보시라고 권하며 나누어준다. 그것이 어떤 자신감에서 나오는지 모르지만 상당한 연구의 결과에 동화된 것 같다. 좋은 일이다. 20대의 젊은이가 나서야 할 때가 되었다. 그들의 입맛이 훗날 보편적 입맛의 기준이 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젊은 이의 입맛으로 만든 다식 또한 새로운 기준이 될 수 있다. 작은 공간에서 함께 한 다식 발표도 학습의 연장을 보인다.

천연 과채류 즙을 이용한 칵테일 시음 방식은 어떤 형태로든 방향은 좋은 것 같다. 산학합동으로 생산품이 나올 수 있다면 또 하나의 쾌거라 할 수 있다. 이렇게 발전하여 우리나라 차 소비에 대한 부분에서도 응용 확대가 가능하리라 본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데니스 2008.06.07 2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이차를 칵테일해서 마실 수 있다는 발상이 대단합니다. 그러면 차를 마시는 좋은 점은 무엇인지? 찻물을 준비하고 차를 선택하고 하는 과정이 차를 즐겨하는 메리트가 된다고 보는데 그것과는 별개의 문제로 받아드려야 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하동 녹차나 제주도에서 생산되는 녹차를 칵테일해서 마시면 건강에 이롭다고하는 연구는 없는지... 중국차 좋아하는 한국 사람으로서 걱정되고 우리 차농가가 잘 되길 기원하는 입장에서 녹차 칵테일로 새로운 맛을 보고 싶습니다.

  2. Favicon of http://teawell.kr BlogIcon 석우(石愚) 2008.06.08 2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원대학교 학생들이 만들고 있는 천연과채류즙을 이용한 탄산음료에는 '녹차'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한국에서 생산된 '녹차'가 원료인지 중국차 가운데 녹차를 가지고 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필자가 시음한 것은 오룡차와 운남 보이차 숙병을 이용한 것입니다.

  3. teatea 2008.06.09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이 바뀌었나? 차 마신다고 하는 사람들 나이 엄청 많아보이든데, 사진에 보이는 학생들이 20대로 보이는 것 자체가 신선합니다.
    그래서 칵테일이라는 말을 쉽게 하네요...

  4. ys 2008.06.14 2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칵테일이라고 해서 솔깃했다. 솔직히 칵테일을 좋아한다. 중국에서 유학중인데 여기서 아는분이 바를 하셔서 자주간다. 한국보다는 훨씬 낮은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있어서 자주이용한다. 근처일있어서 시간나면 혼자서 가기도 하고 친구들이랑 뭐 저녁먹고 가든지 아님 비밀 이야기 하러 자주간다. 가면 친구들은 칵테일을 마시기 보다는 거의 음료에 가까운 것을 마신다. 무알콜은 싫다고 하지만 막상 칵테일은 마시지 못한다.
    이 글을 보니까 친구들이 생각난다.친구들 한테 딱 일듯싶다. 칵테일은 종류에 따라 담아지는 잔이 다르다. 흔히 아는 전형적인 그 칵테일 잔은 대부분 도수가 높다. 하지만 감당할 수 없다면 어쩔 수 없다. 음료가 여기에 담아 나올 수 없지 않는가?
    사장님과 바텐더와의 친분 관계가 없고서야 쉽지 않지..
    여자들은 바 분위기가 반을 잡고 그리고 이쁜 그 잔에 넘어가는데
    무알콜 메뉴에 보이차 칵테일이 자릴 잡는다면 좋을 것 같다. 이쁜잔에 마실 수 있다는 장점도 있고 또 얼굴 붉힐 일이 없지 않는가?
    또 정말 보이차 맛이 이상하다고 못 마시는 사람도 보았고 홍차나
    다른 종류의 차를 냄새가 이상하다고 한다. 솔직히 나는 어렸을때부터 접해서 인지 잘 모르겠다. 그런 사람들을 위해서 이런 칵테일이
    나온다면 일단 거부감이 덜 할 것 같다. 이거 자체에 취한다면 스스로 칵테일의 주원료를 찾아 볼테고 그러면 그 차 원액 자체를 마시려
    들것같다.
    웰빙 바람이 불고 있는데 '술'은 웰빙에 들 수 없다고 마시지 않는 현대인은 없다. 웰빙.. 그것을 위해서 '커피' 보다는 '차'를 선호하고 있지만 술자리 자체를 빠질 수 없지 않는가? 그곳에서도 몸도 챙기고 술을 마시지 않아도 되는 차 칵테일을 찾는 다면 아름 다운 색깔에 누구든 알아채지 못할 것 같다.
    분위기가 손님 맘을 잡아가는데 전통 찻집은 너무 '전통'만 살렸지
    요즘 현대인이나 20대를 위한 현대적인 인테리어는 없었다. 너무 클래식하다 못해 들어가길 거부하게 만들기도 했다. 정말 한가로운 ..도시를 벗어난 곳이면 모를까 도시 한 복판에 북적북적 시끌 시끌한곳에 창가 풍경 또한 건물로 꽉 막힌 곳에 '전통'을 세운다는건
    답답했다.
    차 칵테일이니까 일단 젊은 계층을 확보도 할 수 있겠고 인테리어도 정말 바 처럼 멋지게 꾸며 낼 수 있을 것 같다. 퓨전으로 인테리어 한다면 더 많은 손님을 끌어 모을 수 있을 것이다. 이걸 알고 찾으려는 손님이 많아야 '차'를 알리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으니까..
    현대인에게 '차'를 알리는 또다른 방법이 생긴 것 같다. 과연 저 잔에 담긴 칵테일은 어떤 맛일까?

    하지만 한편으로는 차의 고유향이 사라진다는게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