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채五彩 자기

다석TV에서 중국 도자문화를 시리즈로 강의하는 김덕기 박사의 투채와 오채, 청화로 ‘’天‘’字를 새긴 단지에 대한 강의가 정말 명품 강의라고 할 내용이다.  도자기 전공자 뿐 아니라 차문화 속에서도 필수교양과목이라고 볼 수 있다.

요약해서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김덕기 박사의 강의 요약

‘’争妍閗彩‘’ 오채五彩 자기는 ‘‘아름다움을 서로 다툰다’’는 뜻에서 그 명칭을 투채閗彩 라고도 했다.

 

이 투채 해수운용문海水雲龍纹 천자관‘’天‘’字罐은 높이 13cm로 명나라 9대 황제 성화(成化1465-1487)시기에 창소된 약단지로 시유施釉 아래에 청화로 윤곽을 잡아 1차 고온(1300도) 소성후 유상채회釉上彩绘의 문양을 넣어 다시 저화도(800도)로 구워낸 진귀한 작품이다 병瓶이라도 25cm를 넘지 않았고, 관罐은 20cm, 배杯는10cm를 넘는 법이 없었다.

 

이 그릇의 바닥에는 청화로 ‘’天‘’字를 새긴 단지라서 "천"자관 이라했다 본래 뚜껑은 꼭지가 보주형宝珠型 인것 과 평정형平顶型의 두 종류였으나 유실되고 없는것이 아쉽다 투채자기 중 극히 희소한 이 천자관天字罐은 계홍배鸡红杯와 더불어 세계도자 시장에서도 매우 지명도가 높은 기물이다.

https://youtu.be/9Vt0P3wGOJw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