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철병을 마시기 전, 대우룡을 마시며 같은 시기의 다른 차를 보고있는 모습]
세상에서 기호음료로 판매되는 것 가운데 최저 가격과 최고 가격의 차이가 가장 크게 유지되고 투기성 돈이 모이는 것 중에 차로서는 중국 운남성에서 생산되는 보이차가 유일하다. 이번 달 부산지점 서울옥션에서 개최한 보이차 경매에서 남인철병(藍印鐵餠) 한 편이 1250만원에 낙찰되었다. 보이차 한 편이 1000만원이 넘는다고 한 것은 결코 과장된 말이 아니다.

서울옥션 다도 부문 경매에서 남인철병이 고가에 낙찰되면서 많은 보이차 애호가들로부터 새로운 관심을 받게 되었다. 경주는 역사적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다완이 안압지에서 출토되었고, 충담선사의 헌다 의식을 볼 수 있는 삼화령 연화좌대가 존재하는 곳이다. 현대에 와서는 다양한 찻집이 들어서면서 여러 특색 있는 찻집들이 있는데 그 중에서 이 시대 차꾼들이 중국차를 중국의 차꾼들 만큼 즐겨 마실 수 있는 찻집이 있다.

 

           [아사가 김이정 대표, '남인철병'과 '남인'을 들고 오늘 마실 차를 선보이는 시간]
그 집은 바로 아사가 찻집인데 이곳에서는 매월 2회 차회가 있다. 이번에는 아사가에서 특별한 차를 음미하고 즐기는 차회를 시작한지 6주년이기에 특별한 찻자리를 선보였다. 바로 현재 서울 옥션 경매이후 가장 관심 받고 있는 남인철병을 시음하기로 하고 참가비 20만원으로 회원을 모집하였고 하루만에 마감하게 되었다.

 

[대만에서 생산된 대우령]
7시 정각 아사가 대표는 이번 모임의 취지를 말한 뒤에, 천연재료만으로 만든 음식으로 식사를 하면서 김은호 회장님이 제공한 와인을 한 잔씩 마셨다. 그리고 워밍업으로 대만에서 생산한 대우룡과 1960년대 대엽종으로 생산한 산차를 마시면서 남인철병(藍印鐵餠)이 생산될 시점에 제작된 다른 종류의 차를 이해할 수 있도록 보이차 도감을 돌려보면서 차를 마시며 평온하게 즐기는 시간이었다.

 

[남인철병 34g]

 

좋은 찻자리라고 할 때 기준을 잡는 방법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필자는 오늘 만남이 특별했다고 생각하는 점은. 다름 아니라 보기드문 골동보이차와 더불어 오랜만에 모인 꾼들의 아름답고 재미난 이야기, 보이차를 우리는데 사용하는 자사호 이야기를 하면서 관심과 집중 속에 서로의 의견을 나누는 시간, 개개인의 차 맛을 논하는 자리이기 때문이었다. 

지역성의 한계를 느끼면서도 궁극적으로는 차를 즐기기 위해서 모인 자리였다. 찻자리에 앉은 분들은 대부분 경주 인근에서 모인 차 애호가들이셨다. 타 지역에서 온 분은 서울에서 두 명, 부산에서 한 명, 포항에서 두 명 그 외는 경주에 거주하는 분이다. 평소 찻자리에 참가하는 분들이라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찻자리가 이어졌다.

[사진 오른쪽, 이복규 교수. 김은호 회장]

 

[사진, 포항에서 참가한 차 메니아]

 

[마지막으로 마신 차는 말차, 도곡 정점교 작]

차는 14명이 34g으로 마셨다. 개인적으로 약 2.4g이다. 이번에 시음한 남인철병에 대해 감히 평하자면 ‘남인’과는 다른 것으로 조금은 강하지만 쓴 맛이 지나면서 곧 바로 회감이 부드럽게 올라오고 긴 여운을 남기는 특징을 가진 맛이다. 다른 인급 차와는 비교되는 맛을 내는 차였다. 그것은 화려하지도 부드럽지도 않은 까칠함과 조금 강한 맛, 그 본질적인 특징을 이해하고 음미하였기에 개인적으로는 귀한 맛을 음미하는 시간이었다.

 

그동안 어떻게 보관되었는지는 모르지만 차호에 넣기전의 차는 아주 건강한 차였다. 향후 5년 뒤, 한 자리에서 ‘남인’과 ‘남인철병’을 시음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면 과연 그 맛은 어떨까로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사실 흥분되는 일이다.

와인도 미묘하게 변하고 그 보관에 따라 때로는 완전히 망가지는 일도 있는 것은 보이차에 있어서도 분명히 공통점이 있기에 이는 와인에서도 느껴볼 수 없는 동일한 패턴이며 숙성과정에서의 개개인의 노력이 얼마나 지대했는가를 알 수 있는 한가지 맥락이기도 하다.

귀한 자리에 초대해 준 아사가 김이정 대표, 환대해 준 김은호 회장님과 참가자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