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도 시험을 치루고 함께 식사하러 간 곳이 큰기와집으로 향했다. 같이 동석을 하고 시간 맞춰 중한문화원으로 가야하는데 짧은 시간이지만 50년대 이전의 찻잎을 먹고 나온 충시차 맛을 볼 수 있는 기회라서 모두 기대를 하고 식사를 마치고 바로 옆방의 차실로 자리를 옮겼다. 아사가 김이정 대표가 보온병에 담아온 충시차다.

시간이 없어 보온병에서 우려내어 숙우를 통해 찻잔에 따르는 순서였지만 차향만은 노차가 주는 향기를 그르치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노차에서 생성된 것이기에 기회도 기회려니와 이런 인연은 또 기록할 만 한 것이다.. 처음 또는 유사한 충시차 맛을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전혀 감을 잡을 수 없을 터이지만 이날 노차에서 나온 충시차 맛을 진실로 오래간만에 맛보았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렇게 차류 중에서도 임펙트있는 차 맛을 보고 나온 후 필자의 기분은 새로웠다.

혹자는 충시차가 무언가라고도 물어 볼 수 있을 것이다. 같은 이름의 차라도 그 등급이 있고 근본이 되는 잎과 그에 따른 숙성이라는 면도 지극히 관여되는 것이라 필자로서도 극히 귀한 기회였지만, 우스겟 소리로 이 글을 마무리 하자면 좋은 향 맡고, 좋은 음식으로 배불리우고나서 마지막엔 똥을 우려 먹었다라고 하면 지금 차를 시작하는 사람들에겐 어떤 임팩트가 느껴질까? 하는 의문이 생긴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