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보이차의 잔편. 스스로 떨어진 것들

 

여러 가지 골동보이차의 사진 작업을 마치고 정리하는 과정에서 모아놓은 차가 있었다. 이것들은 다름아닌 차를 다루다가 자연스레 부스러진 잔편들이다. 가만 보니 작은 호에 담으면 한 잔 마실 수 있을 것 같았다.

 

정진단 원장은 그 부스러기들을 모아놓고 이것으로 한 잔 합시다 하는 좌중의 의중을 모아 차실에서 조심스레 맛을 보았다.

 

노보이차들을 촬영하며 나온 자연스러운 찻잎 부스러기들이 이렇게 훌륭한 맛을 내는데 감탄하며 두 번 정도 마시다가 잠깐 멈추며 여기에 소장하고 있는 동경호 작은 조각 몇 개를 추가해서 마시자고 하면서, 이렇게 즉흥적으로 차를 넣고 마셨는데 그 맛이 진실로 확연히 달랐다. 앞의 차 맛을 뒤집어 놓는 맛이다.

 

보이차 사진 작업을 마치고 노차의 잔편을 음미하는 시간을 가졌다.

 

석우.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