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실 송관조]

9월 초순에 금당차문화연구회 강옥희 원장의 소개로 송관조 차실 무진 선생을 방문했다. 차실 주인은 늦은 시간이지만 반가이 맞이해 주었다.찻자리는 정갈하고 차실 주인역시 낄끔하게 생겼다.

“제가 금당 선생님의 마지막 제자입니다”고 힘을 주어 말을 한다. 그러면서 녹차를 내겠다고 하시며 작은 상자를 꺼내는데 그 상자에는 작은 포장 세 개가 보였다. 그 중에 하나를 내면서

“저는 제가 마실 차는 특별히 주문해서 먹는데 원하는 품질 기준이 되어야 한다. 마지막 공정에서 포장하기 전에 검수하여 합격이 되면 제가 사용하는 포장지 규격에 맞게 해서 가져와 일 년간 안심하고 우리집에 오는 손님께 대접하고 상시 마시는 차가 된다고 한다.”

이 차의 특징은 뜨거운 물을 그대로 부어 마시는 차다고 하면서 25g 든 차를 하나 선물로 주었다. 작은 포장 안에 또 비닐 포장이 있는 차다. 그가 사용하는 다관이나 찻잔 하나하나 쉽게 만들어진 것은 없었다.

우리 녹차를 마시면서 숙우를 사용하지 않고 뜨거운 물을 바로부어 마시는 장면은 한 달전에 성균관대학교 차실에서 동춘차를 마실 때 말고는 올해 두 번째인 것 같다.

“저는 차에 대해서만 까탈스럽습니다”

이 말 한마디가 마니아 기질이 있는 필자에게도 심히 와 닿는다.
차에 관해서 만큼은 2등을 하면 스러울 정도로 차에 애착을 가지고 있다.
어느 것, 다른 것은 양보하고, 또 웃어줄 수 있지만,
당신이 가장 소중히 여기고 더 나아가 지켜야 한다는 것에 대한 신념은 우리 마니아 사이에서는 철칙이 아니겠는가.그에게서 내어진 녹차 한 잔은 진실로 오랜만에 필자의 입에서 이런 말이 나오게 만들었다.

“정말 오랜만에 녹차 같은 녹차 한 잔 마십니다.”


20대의 아이들이 무슨 찻 맛을 알까? http://seoku.com/541
사진으로 보는 중국의 차<개정 증보판>http://seoku.com/442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