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리잇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1.04 최해철 대표, 간단히 정리한 나의 이력서

석가명차 최해철 대표

간단히 정리한 나의 이력서

중국으로 입국하면서 2주간 격리되는 동안 페이스북을 자주 보고 사흘에 한 번 정도 글을 올렸더니 갑자기 친구 요청이 쇄도합니다. 차에 관심이 있는 분들 그리고 환경과 예술 방면에 인문학적 식견이 있는 분들 위주로만 요청을 수락하고 있는데 너무 많은 분들이 신청하다 보니 혹여 저를 아는 분들의 신청도 빠뜨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유명 인사도 아니고 그저 차 만드는 사람일 뿐인데 귀한 분들의 친구 신청을 거절하기가 때론 송구스럽습니다. 그러나 정치적인 내용으로 도배를 하거나 야한 사진을 올려 그렇잖아도 쓸쓸한 밤을 망상에 빠지게 하는 사람들은 바로 삭제하고 있습니다..^^

댓글과 메신저로도 여러분들이 소식을 전하는데, 답장을 안 하기도 그렇고 일하는 틈틈이 답장을 쓰는 것도 보통 일은 아니군요? 그러다 보면 본의 아니게 자주 휴대폰을 들여다보게 되는데, 특별한 사연이 아니라면 그냥 읽었다는 표시로 하트 정도만 남겨 주시면 좋겠습니다.

최해철 대표 카톡

어쭙잖은 글 그냥 읽어만 주셔도 감사한 일입니다. 차업에 열중하다가 틈틈이 다시 글을 쓰게 된 동기는 박홍관 선생님이 운영하는 '석우연담'에 2017년 3월부터 '멍하이 일기'라는 코너를 만들어 연재하면서부터입니다. 윈난성 멍하이에 한국인 명의의 '석가명차차업유한공사'를 설립하고 거주하면서 현장에서 직접 체험하는 보이차의 생산과정과 일상에서 일어나는 각종 에피소드를 소개한다는 차원이었습니다.

그 후 석가명차 오운산 이름의 밴드와 블로그 그리고 유튜브를 개설하였고 작년부터는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도 개통했습니다. 제가 글을 쓰는 건 물론 저희 업체를 소개하고 홍보하는 목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더 큰 목적은 얼마 전에 열 편에 걸쳐 올렸던 '보이차의 불편한 진실'처럼 현재 다소 왜곡되고 있는 차문화를 개선하고 맑고 밝은 차세상을 여는데 일조하고픈 마음에서입니다. 이십여 년 차업을 하다 보니 알게 모르게 제가 하고 있는 일에 대한 사명감도 생겼습니다. 차로 인연하여 삶을 꾸릴 수 있었기에 그것에 대한 최소한의 소명이라는 생각도 합니다.

최근에 페이스북에 제 글의 조회 수가 높다 보니 각종 개인적인 질문을 주시는 분이 많습니다. 보이차에 관한 질문도 많지만 의외로 저 개인의 이력에 대해 궁금해하시는 분들도 많군요. 일일이 답변드리기도 그렇고 이 지면을 빌어 간단하게 제가 살아온 과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저는 1965년생 56세입니다.

저의 나이는 회사 기밀이라고 농담 삼아 이야기하곤 했는데, 여러분들의 거듭된 질문에 굳이 밝히지 않을 이유도 없어서 그냥 알려드립니다. 농촌에서 태어나 8살 때 아버님을 여의고 홀로되신 어머니 곁에서 8형제와 더불어 가난하게 자랐습니다. 어렵게 고등학교를 졸업했지만 4년 전액 장학금이 아니면 대학을 진학할 수 없는 형편이었고, 공부 실력 또한 고만고만했었기에 이대학 저대학 기웃거리다가 결국 떠돌이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군대를 갔고 단기사병으로 복무했습니다. 무슨 특권으로 일명 방위를 간 것은 아니고, 지역 방위라고 그 지역 출신은 근처에 있었던 군부대에 자동 징집되던 시절이었습니다. 짧은 군 생활을 마치고 또다시 떠돌이 생활을 했습니다. 당시 주로 산으로 다녔기에 절집과 인연이 많은 편입니다. 한때는 민주화운동이라는 거창한 구호에 이끌려 좇아다닌 적도 있지만 지금 생각하면 모든 것이 뜬구름 같다는 생각입니다.

그렇게 7년간 떠돌이 생활을 하고 이십 대 말에 지금은 목사를 하고 있는 친구의 권유로 '부산예술대학' 문예창작과에 입학했습니다. 저의 보잘것없는 글재주를 눈여겨 봐준 친구가 신춘문예 최종심에서 번번이 낙방하는 것을 안타까워하더니 지원서까지 가지고 와서 협박? 하길래 할 수없이 다시 대학을 다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울산대학교' 국문과로 편입하여 최종학력은 국문학사입니다. 대학 졸업장이 필요했던 이유는 단 하나 가끔씩 마음속에서 뜬금없이 솟아나는 콤플렉스를 차단하기 위함이었습니다.

1994년 처음 장사를 시작한 것은 '민들레'라는 도서대여점이었습니다. 가진 건 책밖에 없었든 시절 그것도 남들은 잘 읽지도 않는 고리타분한 철학 서적들을 통도사 터미널 근처의 작은 공간에 쌓아두고 그렇게 또 굴곡의 한세월을 보냈습니다. 그러다 1996년 울산 언양의 작천정이란 곳에 '가시리잇고' 라는 전통찻집 겸 식당을 개업했는데, 요즘 말로 대박이 났습니다. 1999년 더 이상 돈벌이를 할 필요는 없겠다는 생각에 지리산 자락의 토굴에 들어가 영어 공부나 하며 2년 정도 잘 놀았습니다. 그리고 2001년 운명처럼 지금의 자리에 터를 잡고 '석가명차'를 창업하여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습니다.

2014년 중국의 윈난성 멍하이에 '오운산'이란 상표의 보이차 전문 회사를 창업하고 지금은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상으로 저의 간단한 소개를 마칩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질문이나 다소 이상한 댓글을 주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저는 한마디로 잡놈이기에 곤란한 질문이나 거창한 물음에는 답할 능력이 안된다는 것으로 이해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지난번 올린 글에 500명이 넘는 분들이 하트 표시를 해 주셨는데, 일면식도 없지만 멀리서 응원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고마운 마음 전합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