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정 아사가차관 관장

한국에서 차관으로 다석의 격을 갖추고, 차관 문화를 국제적으로 알린 아사가차관(김이정 관장)1520주년 기념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차회(茶會)의 형식으로 진행한 행사는 1층 공간에서 70명이 앉을 수 있는 자리를 확보했기에 가능했다.

아사가차관에서 석자의

이번 행사에서도 늘 보이지 않는 곳에서 자신의 역할에 충실한 회원들이 있었기에 최종적으로 100명까지 접수를 받게 되었다. 

김은호 회장의 73청병 선물과 기념패 전달

김은호 회장의 선물 73청병 한 편은 김이정 관장의 결정으로 이날 참가자와 나누어 마시게 된 특별한 시간이었다. 100명의 참가자에게 일정한 수준을 유지할 수 있게 차 맛을 내기 위해서는 상당한 내공이 필요한데 김성숙 수석 팽주와 박임성, 이강효, 

 

이런 규모의 차회를 비용을 받지 않고 무료로 진행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선한 마음에서 출발하고, 차문화를 발전시키고자 하는 마음으로 동참하는 회원들이 늘어나게 되면서 나눔 자리까지 마련될 수 있었다.

 

경주에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온 아사가차관이 가지고 있는 큰 장점이며, 또 하나의 업적이라 하겠다. 이제 국제적인 차관으로 변모할 수 있도록 더욱 성원을 보낸다.

https://youtu.be/ACSxrnUjewg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박동춘 소장 연구실에서 김이정 관장(죄측사진)

지난 26일 목요일 경주 아사가차관 김이정 관장과 함께 (사)동아시아차문화연구소 박동춘 소장을 그의 연구실에서 만났다. 동춘차를 마시며, 좋은 차란 무엇인가에 대한 이야기를 하나하나 설명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그 내용이 여러사람이 함께 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유튜브로 공개한다.

유튜브 좋은차란 무엇인가 https://youtu.be/UH34v1OJbuM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사가차관 2층에서 송년차회 모습

아사가 차관이 150회 차회를 한 지 한달이 되어간다. 그리고 송년차회의 소식을 듣게 되면서, 연말에 바쁜 일정이지만 이번 차회를 관심있게 보게 된 것은 카페에서 30명 정원으로 공지를 하자 하루 만에 정원이 넘쳐나고 대기순번이 나왔다는 점이다.

아사가차회 김은호 회장

차회 공지를 하고 대기순번이 나온다는 사실은 운영에 있어서는 매우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필자가 그간 여러 과정을 지켜보면서 느낀 점은 참가비 이상으로 아사가차회에서 가져갈 것이 있다는 점이다.

대홍포 찻자리

차뿐 아니라 이곳에서 만나는 사람과 사람사이에서 훈훈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공간이 되었고 그 공간에서 다양한 차들을 시음하고 평가할 수 있는 차들을 만나고 있다는 점에서 차관에서 시행하는 차회 공지가 그래서 예비 참가자에게서 반가운 소식으로 받아들여지고 다시 가고 싶은 마음에 대기 순번을 만들어 낸 것이다.

최지영 노래: 상사화

결국 이번에도 참가비만으로 생각할 수 없는 70년대 보이차 73청병, 밀향귀비오룡, 대홍포, 명전요에서 만든 녹차를 7명씩 한 조가 되어 차를 마셨다.

필자가 속한 조는 김은호 회장이 팽주가 되어 처음부터 우리나라 녹차를 이복규 교수 다기로 우려 마셨다. 그 다음으로 대홍포, 오룡차, 73청병 순으로 마셨는데, 조별로 선정된 팽주는 대부분 차를 내는 경력이 많아서 차의 특성을 잘 살펴보면서 내었기에 두루 좋은 차 맛을 즐기는 시간이 되었다.

특히 70년대 보이차 가운데 73청병을 마시고 여럿이 그 공감대를 형성해온 시간들이 한 해를 보내는 송년차회의 기쁨으로 남게 되었다. 차회에서의 만남과 반가운 사람들의 잔향, 그리고 남은 여운은 바로 아가사 차회가 진행하는 진정한 뒤풀이가 아닐까 한다.

유튜브 다석TV https://youtu.be/QuYkNLT5ATE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