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순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11.12 차도구옥션 6회 경매 안내
  2. 2011.08.05 도유 리모델링 오픈 기념 청자다기 런칭

도곡 정점교 청정호 다완
차도구 옥션 6회 경매의 주요 품목을 보면 다음과 같다. 연속 3회 도곡 정점교 다완이 출품되었는데 청정호 다완과 헌열 다완이며, 시작가는 각각 100만원이다. 청정호 다완은 경주 요장에서 작업한 것으로 볼 수 있으며 헌열 다완은 도곡 낙관이 빠진 것이다. 
다완 작업에서 낙관이 간혹 빠진 경우가 있는데 실제 정점교 사기장의 작품은 '차도구옥션'에서 보증하는 것으로 그 점에 있어서는 문제가 없다. 다만 구입하는 사람은 조심스런 입장이겠지만 다완을 수집하거나 다완을 연구하는 입장에서는 작품 자체의 수준만으로 평가해도 된다. 이번 경매에서 시장가를 가장 높게 평가할 수 있는 것으로는 단연 우송 김대희 사기장의 달항아리다.
시장가를 특별히 추정하기가 곤란하여 이 항아리의 작품성과 얼마전 작고한 김대희 작가의 이름값은 참여자가 익히 알 것으로 본다. 경매 시작가는 300만원이며 1998년 작품이다.

도곡 정점교 헌열 다완

우송 김대희 달항아리
필자도 우송 김대희 작품의 달 항아리을 몇 점 보았지만 작품의 완성도는 아주 좋은 편이다. 시중가는 정확하게 가격을 추정할 수 없지만 시작가는 300만원부터이다. 이런 작품은 “차도구옥션”이기에 그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으며 좋은 작품을 수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그 외 영남요 김정옥 청화백자 다기세트 시작가 50만원, 문경요 천한봉 두두옥 다완 30만원, 지순택 고려다완 50만원, 신한균 정호다완 30만원, 고령요 백영규 분청다완 30만원, 산내용 김성철 다완 20만원 등으로 경기도 문경 양산 등지의 작가 작품이 많이 출품되었다. 차도구로서의 다관 작품은 토야요 송승화, 토양재(양산요), 지암요 안홍관 찻잔 2개 외 많은 작품이 출품되었다. 

하관차창 2012년 빙도 모수 타차 250g
맹고지역의 해발 1800m이상의 고산모수교목대엽을 모차로 하여 수 년간 채엽한 차잎을 병배한 것으로 향기가 농후하고 오래가며 탕색이 금황색이고 맑으며 맛이 순화하고 회감이 좋다.

하관차창 2012년 설역인상 생차 250g.

중국남방의 차마고도는 옛날부터 유명한 차무역중심통로였다. 하관차창에서 심혈을 기울여 전통적 기예를 복원하여 설역인상의 시원하고 달콤한 회감으로 오래된 기억을 되새기려 한다. 운남 임창 대설산고수차를 원료로 6년의 자연순화와 "국가급비물질문화유산명록"에 기재된 "백년하관긴압차제조기예"로 만든 생차로서 버섯모양의 형태로 진녹색이며 찻잎의 무늬가 뚜렷하다.

차향이 농후하며 회감이 진하고 오래 지속된다. 탕색이 금황색이며 맑고 투명하며, 보이차 애호가들이 감상하고 품평하며 소장하기 좋은 차이다. 시중가 120,000원 시작가 56,000원. 그 외 하관차창에서 2007년에 생산된 하관갑급타차는 생차 200g 5만원부터, 하관에서 출시된 철병으로 하관특유의 염미가 나는 T8653 칠자병차 357g 7편(한통) 시중가 15만원 시작가 8만원이다.

차도구옥션 6회 출품 수량은 200개 정도가 되며 11월 15일까지 접수완료해서 25일 7시부터 본경매가 이루어진다. 차도구옥션 홈페이지 http://tauction.net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 새롭게 선보이는 청자 다기 세트]

만든 작품이 정작 우리나라에서는 크게 인기가 없는 것이 사실이다. 청자(靑瓷)의 전통이 술잔에 그치고 있으며, 차를 마시는 사람들의 선경험이 분청(粉靑)과 백자(白瓷)에 머무르고 있는 것도 큰 이유라 하겠다. 특히 말차의 경우에는 유약의 차이가 청자의 특징과 어우러지지 않음이 큰 이유가 되겠지만 따지고 보면 잎차는 분청과 백자, 그리고 말차는 청자로 즐겼음이 우리 도자사를 통해 밝혀지고 있다.

명동에 있는 롯데호텔 지하 아케이트 리모델링에 우리나라 전통 도자기 전문점인‘도유(대표 정호연)’에서도 내부 공사가 이루어졌다. 도유는 우리나라 1세대 사기장인 도암 지순택, 무형문화재 김정옥을 비롯하여 현대 작가의 다완. 화병, 항아리, 향합 등의 작품을 많이 취급하는 곳이다. 이번에 도유에서 국제창작다례협회(회장 김복일)와 협의하여 전차용 다기를 청자로 만들게 되었다. 청자다기는 지난날에도 있었지만 현시대에 어울릴 수 있고 발효차가 유행하고 있는 시점에서 용도에 맞는 다기를 제작하는데 성공하였다.

차 하는 사람으로서 보면 산차 형태의 우려마시는 차는 분청다기에 매료되지 청자에 대해서는 큰 매력을 못 느껴온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우리의 자랑거리인 청자를 근본으로 차를 마시는 도구를 만들어 낸다는 것은 어느 정도 색다른 취향이 될 수 있다. 차는 꼭 백자로만 마셔야 하는가에 대한 문제는 곰곰이 생각해보면 막걸리를 꼭 막걸리 잔에 마셔야 하는가 하는 문제와도 같다고 생각한다. 청자 잔에 비친 차의 생깔이 어떤 분위기로 다가올지는 우리 청자산업의 새로운 고민거리로 떠오른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