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5.09 [아제생각] 어버이날 차를 만들며

쿤밍 차창에 와서 올해 각 지역에서 생산된 원료들을 정리해서 각종 형태로 생산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생산 품목이 많아서 다소 복잡하지만 하나하나 다시 점검해서 확인하고 또 확인하고 있습니다. 저는 다른 사람들의 일들은 잘 모르기도 하거니와 괜한 참견 같아서 되도록이면 멀리 두고 봅니다.

그러나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들은 누구도 대신할 수 없고 오롯이 저의 노력으로 완성될 수 있는 일입니다. 봄차가 시작되고 지금까지 정말 열심히 달려왔습니다. 그 과정에서 수많은 손들의 역할이 있었습니다. 다른 모든 일들도 알고 보면 지난한 과정들이 있었을 것입니다. 원시삼림 속에서 피어난 찻잎 하나가 찻자리에서 몸을 풀 때까지의 과정을 생각하면 쉽게 맛을 논한다는 자체가 경솔하다는 생각까지 하게 됩니다.

' 찻잎이 뜨거운 물속에서 몸을 풀 때 고향의 엄마 나무를 생각할 것입니다'

존경하는 스님께서 제게 남겨주신 글입니다. 고단한 노동을 마치고 붉은 노을 흐드러진 귀갓길, 땅바닥에 떨어져 있는 한톨의 쌀을 줍는 어머니의 마음으로 차를 만들고자 합니다.

수많은 손들을 움직이게 하는 것 또한 결국 저의 책임 임을 알고 있습니다. 문득 천수천안 부처님을 떠올려봅니다. 천개의 손안에 천개의 눈동자가 박혀 있음을 봅니다. 각각의 손을 내 마음대로 움직일 수는 있지만 그 손들 하나하나에 부릅뜬 눈동자가 있음을 느낍니다. 나를 도와주는 그 많은 손들에 대한 경외심을 갖지 않고는 결코 몸과 마음이 편할 수 없으며 모든 일들이 순로로울 수도 없음을 알겠습니다.

모료를 정리한 다음 황편 등 이물질을 제거하고 일정한 품질을 위해 고르게 섞어 줍니다. 그런 다음 다양한 크기로 찍어내고 건조실로 이동합니다. 갓 생산된 햇차를 들어 향기를 맡다가 찻잎 속에 묻혀있는 내비의 글자가 잘못된 것을 발견했습니다. 큰 문제는 아니지만 처음부터 초지일관 노력해온 완벽의 벽이 한순간에 와르르 무너짐을 느낍니다.

설계 디자인은 딸내미가 맡아서 하고 있지만 안경을 쓰지 않으면 작은 글자를 보지 못하게 된 저의 노안을 탓할 따름입니다. 못난 성격 때문에 마침 어버이날이라 고향의 할머니에게 꽃 달아주러 간 딸내미에게 모진 소리 몇 마디 한 것이 못내 걸립니다. 원료와 생산의 문제는 아니고 전체 포장지의 설계도 문제가 없습니다. 그러나 찻잎 속에 파묻힌 내비의 오타 한줄이 오래도록 저를 번민하게 했습니다.

차리리 포장지의 문제라면 원포장을 버리고 다시 포장하면 되지만 내비는 바꿀 수가 없습니다. 살짝 들추어서 지우는 방법, 스티커를 만들어 가리는 방법, 잘라내는 방법 등을 생각해 봤지만 모두 신통치 않습니다. 번민 끝에 결국 그냥 그대로 출시하기로 했습니다. 흠집 투성이로 살아온 제가 선택한 최선의 방법은 그냥 있는 그대로 보여주기입니다. 못난 부분은 못난 대로의 의미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오늘따라 고향의 어니님이 참 보고 싶습니다.

- [아제생각]은 석가명차 오운산 최해철 대표의 운남 현장에서 전하는 소식입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