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동구 다완 시작가 250만원부터

 

차도구옥션 2월 추천작가로 일송요 황동구 작품이 22324일 이틀간 진행된다.

21회 경매는 23일부터 26일이다. 차도구 옥션에서는 경매 수익금 중의 일부를 차문화발전기금으로 조성하여 20141월부터 매월 인격과 실력은 갖추었으나 덜 알려진 작가를 선정하여 차인지에 ()한국차인연합회와 더불어 숨은 작가 발굴의 취지로 광고를 싣고 있다. 그동안 단장요 강영준, 토야요 송승화, 보성요 송기진, 김해요 김경수, 청봉요 장기덕 등이 진행되었다.

 

황동구 정호다완 위 다완의 안쪽면

황동구 다완 시작가 100만원부터 출품되는 작 

황동구 다완 위 사진의 내경

 

그외 황동구 다완에서 10만원으로 시작되는 다완들이 다수 출품되었다. 백산 김정옥의 정호다완(이도다완)은 150만원, 100만원으로 시작가가 형성되었다. 연파 신현철 참새다기, 길성 숙우,

기타 자사호는 혜상운 주니호(경매 시작가 130만원), 자사일창 수평호, 석표호 등이 출품되었다

보이생차는 2008년 진승차창 노반장, 대익 2011년 여야공방(200g) 이무정산 차업 2014년 괴성점두 400g 이무정산차업 2014년 현화두대수차(440g) 등이 출품 되었다

 

차도구옥션 바로가기 www.tauction.net

 

 

차고구옥션 지난 기사

2014/11/08 - 차도구옥션(제18회), 나고시마사하루(名越昌晴) 탕관

2014/06/09 - 차도구옥션 국제차문화대전 제1회 현장경매 성황 

2013/11/12 - 차도구옥션 6회 경매 안내 

2013/10/26 - 차도구옥션 5회 결과

2013/10/20 - 차도구옥션 5회 경매 관심종목 리뷰

2013/08/08 - 차도구옥션 8월 경매 소개

2013/05/28 - 차도구옥션, 아인 박종한 선생 유품 돌 화로 경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고시마사하루(名越昌晴) 작품

제18회 차도구옥션에 출품된 작품 가운데 무쇠탕관이 출품되었다. 작품의 해설을 돕기 위해서 출품자의 양해를 얻고 석우연담에서 소개하고자 한다. 나고시가(名越家)는 교토 삼조부좌(三条釜座)의 주물사(鋳物師)의 한 파로서 나고시가(名越家)에서 가장 오랜 가계(家系)를 칭하고 그 계보에서 만들어진 작가의 이름을 보면 알 수 있다. 이번 차도구옥션에서 출품가 50만원으로 시작되는 탕관은 현재 해외에서 130만원에 경매되는 것으로 일본 차도구 또는 전차도에 관심가진 이들에게 좋은 소식이라 소개한다.

나고시마사하루(名越昌晴(なごしまさはる))는 에도때(江戸) 차가마를 만드는 사람으로 나고시가(名越家)10代이다. 나고시가(名越家)는 교토 삼조부좌(三条釜座)의 주물사(鋳物師)의 일파이고 나고시가(名越家)에서 가장 오랜 가계(家系)를 칭합니다.
일본의 유명한 범종,불상등 절이나 신사에서 주문해서 제작해 왔다. 나고시마사하루(名越昌晴)는 도쿠가와가(徳川家) 전래품인 운용부(雲龍釜)를 수리하고 보수하여 가에이嘉永5년(1852)11월 에도성(江戸城)의 보장(宝蔵)이 큰 화재를 입어 분규(文久)2년(1862) 각로(老)에게 명을 받아 가마 6개를 수리하고 보수하여 그 공로로 황금 1장을 하사 받는다.

나고시마사하루(名越昌晴)의 탕관

탕관의 안쪽면

나고시마사하루8代 나고시마사다카(名越昌孝)의 제자로써 9代나고시마사호우(名越昌芳)가 대를 이을 자식이 없어 나고시마사다카(名越昌孝)의 장녀 마사코와 결혼해 10代를 이어 받아 에도막부의 가마주조자의 선두자가 된다.
그리고, 나고시마사하루(名越昌晴)는 8代나고시마사다카(名越昌孝)가 제작한(鋳家系)를 개정증보 하여 案正交年(1859년)에 인행(印行)한다. 나고시마사하루(名越昌晴)는 메이지 44년(1911)년에 사망한다.

--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 신정희 요, 물항아리(차도구 옥션 7월 15일 232,000원 낙찰) 시중가 200만원

2013년 봄 국내 유일의 차도구 전문 옥션이 문을 열고 매월 150점 전후의 경매를 해왔다. 이제 통산 14회가 된다. 1년 전보다 소장가들이 팔기 위해서 출품하는 수량은 늘어나지만 경매에 참여하는 인원은 매입에 적극적이기보다는 관망하는 쪽이 조금 더 많은 편이다. 지켜보는 이들이 많다는 것은 상당히 고무적인 일이다. 그도 그럴 것이 언제나 잠재 고객은 3년 뒤에 움직이는 현실이기 때문이다.

경매라는 것은 리스크를 가지고 있다. 이 리스크는 판매자와 구매자 양측이 동시에 가지는 부담이다. 판매자에게 있어서 리스크는 소매가를 받을 수 있다는 보장이 없다는 것이고, 구매자로서의 리스크는 잘 알아보지 못하는 자신의 실력이라는 리스크이다.

어떤 작가에게 경매 물품을 의뢰했다. 그는 당신이 판매하는 소매가격이 40만원에서 60만원 정도 하니, 경매 시초가를 20만원-30만원을 고집했다. 이런 경우 경매 결과는 NOT RESERVE이다.

본인은 이해할 수 없다고 한다. 필자가 보기엔 판매자를 이해하기 힘들다.
온라인, 오프라인에서도 경매 시작가는 누구나 혹할 수 있는 가격에서 출발을 한다. 소비자가격이 만 달러 이상 가는 공산품을 경매할 때에도 단돈 1달러에서 출발을 하는 게 이베이 세상이다. 곧, 요즘 온라인 세상에서 온․오프라인에 옥션이라는 틀을 가지고 출품되는 물품들은 대부분 이 룰에 따른다. 최소한의 가치를 보장받겠다는 것은 리저브 가격을 명시하고 시작하기도 한다. 이러한 면들은 구매자 모두가 이해한다. 비현실적인 가격에 낙찰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 이면에, 저변에 깔린 의식은 그 물품에 대한 신뢰도와 희소성이다.

그 물품이 세상에 나와 사람들로 하여금 공통적인 가치를 느끼게 할 만큼의 완성도와 희소성을 가지고 있는가를 먼저 스스로에게 반문해야 한다. 온라인은 작가들에게 혹독한 심판대이다. 세상을 앞서 나가서도 안 되고, 뒤처져서도 안 된다. 취향에 따른 판매는 극소수이다.

작가들이 옥션에 작품을 내 놓을 때에는 기획을 하고 홍보하는 입장에서 막말로 던져야 하는 시도가 필요하다. 작품들이 세상에 나가 사람들에게 호평을 받는 시간이 순식간에 이루어진다면 누구나 작가를 할 것이다. 작가는 작품을 만들 때도 외롭지만 그의 작품이 인정받기까지가 더 외롭다. 진실로 철저한 검증의 시간이 옥션이다. 그곳에 자신의 생각을 고집한다는 것은 아마도 지인들과의 대화 속에서 굳혀진 가치 논쟁을 그대로 유지하려는 생각일 수도 있으나, 뒤집어 보게 되면 구매자를 정말 너무 모르기에 그런 생각을 하는 것으로 볼 수도 있다.

자신의 작품에 자신을 가지고 ‘내 작품들을 세상 사람들이 쓴다’라는 의식을 가지고 홍보하는 특별기획이라고 의미를 두자. 리스크는 당연한 것이다. 작가자신이 세계에서 추앙받아 옥션에 내국인보다 외국인이 많은 사람이 아니라면 말이다. 오히려 가격을 예상가의 1/3 수준에 출발을 시켜보면 단박에 답이 나온다. 작가가 우려하는 그러나 1/3 가격에 팔리면 작품가가 낮아지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는 기우일 뿐이다. 그 가격이 원래 얼마라는 것을 구매자들은 알고 있다. 소홀히 다루지 말아달라는 친필 편지는 더욱 소중한 작품으로 남을 수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은 전혀 다른 세상이다.
예를 들어 누군가 과거 분위기에서 50만원에 구입해 간 차도구들을 현재에 이르러 차인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워서 팔려고 할 때 10만원에도 팔리지 않는 것이라면 어떤 생각이 들까? 그런 절박한 상황에서 5만원이라도 금전으로 바꿀 수 있는 것. 그것이 바로 작가의 작품이다. 그렇다고 해서 가치가 떨어지는 것일까? 사고파는 것이 업이 아니라면 그 작가의 작품이 가치가 떨어지는 것이 아니다. 소중한 작품이 때를 잘못 만나 헐값에 이동했다고 할 뿐이다.

반면 월파 이정환의 화병은 1000원 시작 경매에 놓아도 8명이 1000원씩 올려가며 52,000원에 낙찰되었다. 찻잔도 작품성만 좋으면 시작가와 상관없이 20만원 이상 거래된다.

이는 ‘시작가의 잘못’이 아니다. 그 가치를 알아보는 빠꼼이(눈밝은) 도사들은 세상천지에 깔려있다.
그들은 이것을 얼마나 싸게 살 수 있을 것인가를 목적으로 두지 않는다. 필자 같아도 ‘어느 선이면 내가 가져오겠다’라는 각자의 마지노선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 경쟁이 붙는다면 상향조정이 수시로 일어난다. 이것이 가치다. 이런 것이 옥션이다. 이렇게 작가와 작품은 공개적이고 철저하게 검증받는다.

훌륭한 작품은 작가를 모르더라도 고가에 낙찰이 된다. 사진을 아무리 엉망으로 찍혔어도 사람들은 알아보고 문의를 한다. 이제 우리나라 사기장이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 나도 작가라는 허상을 빨리 걷어내어야 한다. 그것만이 살 길이다. 경매를 두려워해서는 작가로서 작품세계에 프로정신을 담아낼 수 없다.

이중섭은 미도파 화랑에서 자신의 그림들이 팔린 후 사람들에게 일일이 차후 다시 그려 주겠다는 언약을 했다. 이는 그 작품들이 허술해서가 아니다. 그만한 가치를 받고 팔려나가는 구매자들에게 너무나도 고마워서 한 언약이었다.
우리 작가들 중에 자신의 작품을 팔고 나서, 그 배송되는 소포 속 편지에, ‘저의 작품을 구매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주소를 알려주신다면 일 년 뒤 더 성장한 작품을 다시 보내 드리겠습니다’라고 하는 내용이 있다면 아마도 그 작가의 위상은 대한민국 최고가 되지 않을까 한다.
---
PS: 2014년 7월 15일 차도구옥션 떨이경매에서 1,000원에 시작된 우송 김대희 선생의 백자 달 항아리가 8명이 참가하여 최종적으로 794,000원(NO.경매번호: 2039)에 낙찰되었다. 이 작품은 시중가 500만원 공지되었다. 몇 개월 전에는 시작가를 100만원으로 했지만 아무도 응찰하지 않았다.
7월 14일 차도구옥션 떨이경매에서 1,000원으로 시작한 신정희 선생의 수지(물항아리)는 시중가 200만원이 공지되었다. 결국 13명이 경매에 참가하여 232,000원에 낙찰되었다.

7월 14일 같은 날 떨이경매에서 송기진의 다완이 1,000원으로 시작되었다. 시중가 100만원 공지되었다. 결국 12명이 참가하여 182,000원(NO.경매번호: 2347)에 낙찰되었다. 이 다완도 6월에는 시작가를 30만원으로 하였다. 아무도 응찰하지 않았다. 소비자는 바보가 아니다. 과거 순진한 차인들을 상대로 판매해 왔던 방식의 사고를 아직도 가지고 있다면 우리나라 차도구 시장은 더욱 참담해 질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으로 작가에게 100만원, 500만원, 1000만원으로 구입한 것이 잘못된 것이라고는 하지 않는다. 그 당시 그럴만한 정황이 있을 수 있다. 또한 작가를 직접 만나서 구입하는 프리미엄도 있다. 하지만 경매에 출품할 때는 냉정한 시각이 필요하다는 점을 이야기하고자 한다. 한 가지, 아직 경매에서의 평가 또한 완전한 평가는 분명 아니라는 말도 덧붙인다. 관망하고 있는 잠재고객이 수면 위로 올라올수록, 그 가치 평가에 대한 정확도도 높아질 것이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gongboocha.com BlogIcon 자운오색 2014.07.20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좋은 글 읽었습니다.
    좋은 글에 항상 감사함을 표합니다.

차도구옥션 현장특설경매 최해철 대표의 진행

차도구옥션(대표 최해철)은 현재까지 인터넷으로만 매월1회 경매를 해왔다.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12회 국제차문화대전(위원장 김정순)에서 제1회 차도구옥션 현장 경매를 실시하여 성황리에 마쳤다. 특히 보이차는 출품작 전체가 낙찰되었다.
보이차부분의 현장 경매는 최해철 대표가 진행하였다.(석우미디어 동영상)

이번 행사의 성공적인 경험을 토대로 향후 차도구옥션 현장 경매를 활성화하고자 한다.
상세 내용은 차도구옥션(www.tauction.net)에 회원 가입을 통해서 경매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정 2014.06.14 0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차와 차도구 옥션행사 가 많이, 활성화 되어, 좋은 차와 차도구 작품들을 접해 가장 합당한 가격에 구입 해 감상과 음다 할 수 있다면, 이 또한 적은 茶차福복이라 말하지 않을 것 이다.

차도구옥션이 오픈된 지 벌써 10개월이 되었다. 출품 수량은 초기 180건 전후로 차도구와 보이차가 50:50의 비중으로 나왔다. 초기에는 다완이 인기를 많이 끌었던 품목 중에 하나였는데, 가장 고가로 낙찰된 것은 260만 원으로 도곡 정점교의 정조이라보 다완이며, 항아리는 우송 김대희의 백자 항아리로서 대구 순회전에서 구입한 작품이 출품되어 350만원에 낙찰되었다. 신정희요에서 신정희 으로 출품된 다완은 100만원, 천한봉 다완은 60만원이 최고가 낙찰되고 되었다.

중요무형문화제 15호인 김정옥 다완은 최고가 135만원이며, 최근 100만원을 넘긴 사례는 없는 편이다. 우송 김대희 백자 다기 중에서 다관을 찾는 이는 많은 편이나 실제 경매에 나온 다기 세트는 낙찰률이 저조하며, 인화문 다기는 15년 전의 작품으로 100만원을 넘긴 사례는 없다. 다시 말해 최근 5년 전후에 작업한 다기는 출품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 작품의 시세와 차별성이 있다고 주장하기는 어렵지만 시작가를 100만원으로 할 수 있는 작품을 기대하고 있다.

보이차는 가장 거래가 활발하다. 불신감이 팽배한 보이차 거래 시장에서, 그래도 가장 믿고 거래할 수 있는 장터가 차도구옥션이기 때문이다. 이번 10회차에서는 호남성에서 생산된 100냥 차. 500냥 차, 1000냥 차가 새로이 준비되고 있다. 지난날의 거품이 싹 거둬진 것으로, 시작에서 보더라도 이런 가격에 어떻게 나올 수 있을까 하는 정도이다. 맹해차창 80년대 대황인(생차, 357g)120만원으로 시작한다, 하관차창 2005 보염패전차, 진승차창 2010 복원창숙병(200g * 5), 추병량대사 한국방문기념병 소병, 하관차창 2009 8603포병(생차, 357g * 7)은 시작가 15만원으로 출품된다.

세계의 차 시장은 변화하고 있다
. 이제 어두운 곳의 뒷거래로 거래하던 시기는 지났다. 어정쩡한 보이차를 출처도 밝힐 수 없는 차들을 거래하면서 보이차 시장이 신뢰를 잃었다면, 이젠 누구나 확인이 가능하고 모든 것이 오픈 된 보이차 경매에서 흑차류를 통합한 거래에 더욱 신뢰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324일 오후 7시부터 28일까지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작품이나 보이차가 어떻게 거래되는지 확인하면 좋을 것이다. 이것이 허상 또는 기대가 아닌, 실제 시장 가격이 반영된 것이기에 더욱 관심을 가져볼 만한 일이 아닐까 한다.

  차도구옥션 바로가기 http://tauction.net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년 생산, 대익보이차 칠성인월(용인 8582)

중국에서 보이차 생산 차창으로는 가장 규모가 큰 대익(구, 맹해차창)에서 칠성인월(용인)고급 선물용 세트가 발매되었다. 시중가 100만원. 실제 이 상품을 들어보면 시각적으로 느낄 수 있는 무게와는 전혀 다르다. 건장한 남자가 들 수 있는 무게로서 안의 내용물은 2단 포장이다.

차 이름은 ‘용인 8582’ 2013년 생산품이다. 한국에서는 선물용 세트 형식으로 만든 보이차는 판매가 쉽지 않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중국에서 구매해 오는 것은 있겠지만 보이차 전문점에서는 만나기 어렵다. 이번에 이 상품이 ‘차도구옥션’www.tauction.net 에서 시작가 450,000원부터 경매가 시작된다.(사진 참조) 2단 중앙에 보이는 차는 메인차로서 357g 그 외는 100g이다.

대익보이차 칠성인월 고산운상
칠성인월 301, 순향사계

대익보이차에서 출시된 칠성인월 시리즈 중에 '칠성인월 단청' 차는 시중가 60만원 경매 시작가 250,000원이다. 그 아래급으로는 칠성인월 '고산운상'이 있다. 우리나라에서 쉽게 거래될 수 있는 것은 '칠성인월301' 순향사계(醇香四季) 말리청병(茉莉青饼)으로 전체 세트 중량은 537g으로 운남 맹해 대엽종 쇄청모차엽원료로 하였다.

차우리나라 정서와는 좀 다르지만 현재 중국에서는 보이차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제조회사에서는 서로 경쟁이 되는 가운데 좋은 아이디어로 즉시 즉시 신상품이 출시되고 있다. 이런 선물용 세트는 중국에서는 연말에 기업체 선물용을 준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차도구의 이해
국내도서
저자 : 박홍관
출판 : 형설출판사 2013.09.25
상세보기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곡 정점교 정조이라보다완 240만원 낙찰

차도구옥션 5회 경매가 10월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차인들의 관심속에서 성황리에 마쳤다. 결과는 그동안 매번 최고가를 경신해온 것에 비하면 숨고르기를 하는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던 도곡 정점교 다완 2점이 기대 만큼의 결과를 얻지 못했다. 정조이라보다완은 시작가 200만원에서 5명이 응찰하여 240만원에 낙찰받았다. 정조이라보다완으로서는 수준이 높은 완으로 낙찰받은 분의 복이라고 생각한다.

완형이라보 다완을 100만원에 낙찰받은 분은 도곡 다완을 많이 소장한 분으로 경합 없이 단독 응찰로 한 번에 낙찰받았다. 좋은 가격에 받았다는 기쁨도 있지만 그 다완을 수령하러 와서 직접 차를 마셔보고 사진으로 보는 것 보다 더 좋은 완을 소장하게 되었다고 환한 웃음 보여주었다. 이 완에서 보여주는 내면은 말차를 넣고 격불을 하게 되면 이라보 다완이 가지는 매력을 유감없이 품어내었다. 그 매력과 다미(茶味)를 함께 알게 해준 것으로 보인다. 그 외 월파 이정환 웅천다완 50만원, 청곡 김시영 흑유다완 50만원, 길성 정호다완 80만원으로 시작했지만 응찰자가 없었다.

진미호 2013년 낙수동(춘차, 생차 357g) 141,000원 낙찰

보이차는 최고가 거래가 생차로서는 진승차창 조춘특제 500g 110만원, 진승차창 2010년 진승노반장 357g은 50만원에 낙찰받았다. 이번 경매에서 호응을 많이 받은 차는 진미호 차로서 진미호 2013년 노반장 생차 500g 62만원, 진미호 2013년 낙수동 춘차 357g 141,000원으로 낙찰 받았다.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곡 정점교 작, 정조이라보다완

차도구옥션은 시간이 갈수록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출품되는 작품에 대한 문의가 많아지고 있으며, 결과에 따른 관심은 차도구 전문 도예가 뿐 아니라 상인들에게도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차도구옥션 5회 경매는 10월21일부터 5일간 열리는데 중요 관심품목을 리뷰해보면 다음과 같다. 도곡 정점교 정조이라보다완이 시작가 200만원으로 나온 것이 이번 경매에서 톱 경매물건이다. 그다음으로 완형이라보다완, 시중가 500만원 시작가 100만원으로 출발한다. 황동구 작가의 정호다완은 시중가 무시하고 50만원부터 출발이다.

 

우송 김대희 백자 찻잔과 받침 5개 세트

다기 부분에서는 우송 김대희 작가의 90년대 작품으로 볼 수 있는 분청다기 2인용 세트와 찻잔과 받침이 별도 출품된다. 우송의 백자 찻잔과 받침은 오늘날에는 만나기 어려운 희귀한 것으로 받침은 5개 동일한 것이고 찻잔은 4개가 정상적인 세트이며 하나는 훗날 세트에 포함시킨 것이다. 하지만 그냥 보면 구분이 어렵다. 5개 찻잔과 받침세트 30만원부터 출발이다.

황동구 정호다완

2011년 진승차창 노반장

보이차는 차도구 옥션을 시작할 때부터 같이 출품된 품목이며 오늘날 경매라고 이름을 달고 나올 수 있는 차로서는 국내에서는 유일하다. 보이차는 말도 많지만 관심가지고 마시는 사람들이 많이 있기에 옥션을 통해서 거래되고 있다. 중요품목은 다음과 같다.

2011년 진승노반장 시중가 800,000원→시작가 400,000원/2007년 맹해반장정산차창 노반장 시중가 1,500,000원→시작가 600,000원 이 차의 특징은 2007년 노반장 모차가격이 상승하기전 반장차창에서 1kg 대병으로 소량 생산한 차로서 한국에서 보관된 차다. 외형에서 보이는 것과 같이 마셔보면 보관 상태가 좋은 점을 알 수 있다.
2013년 진미호에서 생산한 춘차 10편 세트(9종 357g, 노반장 500g) 시중가 3,000,000원→시작가 1,400,000원
2008 차순호 전차 500g 차순호에서 2008 이무차로 만든 500g 두품공 생전차임.
시중가 150,000→시작가 60,000원

보이차 생차는 노반장에 인기가 집중되는 현상을 볼 수 있다. 노반장은 처음부터 진성차창에서 가격을 올리게 된 내용을 애호가들은 다 아는 이야기다. 경매에서 진행되는 가격은 중국 현실을 그대로 반영 되기 때문에 국내 정보만으로는 보이차 생차 가격을 장담하기 어렵다. 분명한 것은 시중가격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경로가 차도구옥션이라는 점은 한 두번 경매에 참여한 분들은 알 수 있을 것이다. 보이차 경매에서 제한된 시기에 다양한 차를 만나기가 어렵지만 이러한 경매 방식이 정착된다면 더욱 좋은 차들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종 소비자입장에서는 눈여겨 보는 것이 이익이다.

 

차도구의 이해
국내도서
저자 : 박홍관
출판 : 형설출판사 2013.09.25
상세보기


Posted by 석우(石愚)

댓글을 달아 주세요